메뉴토글

보도자료/업계소식

NOTICE

부산시, 혁신 산업단지 조성 추진…8조6000억원 투입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22-05-10 09:39 조회17회 댓글0건

본문

도시첨단산업단지 조감도. 부산시 제공


부산시가 8조6796억원을 투입해 신산업을 견인하는 혁신 산업단지를 조성할 계획이라고 4일 밝혔다.

이를 위해 시는 3개 분야와 9개 세부 과제를 추진한다.

우선 해운대구 센텀2지구 도심융합특구와 센텀시티∼한진CY 유니콘 타워∼센텀2지구를 연계한 스마트 밸리, 부산진구 범천동 철도차량정비단 이전 적지, 사하구 다대 한진중공업 부지 개발 등에 도심형 융복합 산단을 조성해 4차 산업혁명과 고부가 미래 신산업을 견인할 계획이다.

또 녹산국가산단을 거점으로 노후 산단을 혁신 산단으로 개조하고 금곡 바이오 특화 클러스터, 신평·장림 지식산업센터 클러스터, 사상 수소연료단지 클러스터 등 특화된 산업클러스터를 만들어 혁신 성장 기반을 마련하기로 했다.

대학 캠퍼스 등 유휴공간을 활용한 도시첨단산단도 조성한다. 특히 과감한 규제개혁으로 기업이 찾는 산단을 만들기 위해 일정 구역을 업종특례지구로 지정하는 방안도 검토한다. 아울러 최근 대통령직인수위원회에서 발표한 ‘기회발전특구(ODZ)’, ‘지역혁신형 경제자유구역’ 등을 항만, 군사 시설, 대학 캠퍼스 유휴공간에 지정할 계획이다.

시는 탄소 중립 친환경(Eco-Friendly) 산단 조성에도 속도를 내기로 했다. 녹산산단에 에너지 자급자족형 인프라와 스마트 에너지 플랫폼을 구축해 스마트그린 산단으로 육성한다. 회동·석대 도시첨단산단~금사공업지역을 친환경 산단으로 구축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에코델타시티에 공공 분양주택 2781가구를 건립하고, 국제산업물류도시에 행복주택 1902가구, 민간투자를 통한 신평·장림 도시형생활주택 건설 등 산단 입주업체 근로자와 신혼부부, 대학생 등을 위한 안정적인 주거 공간을 공급할 계획이다. 산단 내에는 근로자를 위한 복합문화체육센터와 녹지공간, 소규모 공원 등도 조성할 예정이다.

시는 도시철도 하단∼녹산선, 강서선, 노포∼정관선, 오시리아선(2호선 연장), 기장선(4호선 연장) 건설 등을 조속히 추진하는 한편 시내버스 노선과 배차 시간을 조정해 산단 근로자의 통근과 인근 주민의 교통 편의도 증진할 계획이다.

김윤일 부산시 경제부시장은 “급변하는 미래 산업구조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친환경·디지털 기반의 스마트그린 산업단지를 조성할 계획”이라며 “산단 인근 인프라와 정주 여건을 확충해 우수한 기업과 청년 인재들이 모이는 공간으로 조성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첨부파일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